갤러리

노출된 철근과 얼룩덜룩한 벽. 흑백 사진을 보면서 과거에 찬란했던 시절과 감동을 아렴풋이 기억납니다. 2012년, 글로리아 매너는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개방되며 로비에 장인들이 만든 대나무 공예품과 육각형 타일 등 대만 전통 공예품이 보일 수 있습니다. 커다란 실외 수영장은 마치 따찌엔산(大尖山)의 아름다운 경치 속에 녹였습니다. 「현대의 대만, 자연의 생태, 아담한 인문精緻人文」이라는 핵심 가치가 곳곳에서 표현되고 있습니다. 시간을 지나 글로리아 매너는 역사를 한 장 한 장의 사진에 담아 이곳에서 영원히 빛나게 합니다.